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내가 보는 세상을 내 생각과 내 느낌으로 리뷰한다.

아포칼립토-지극히 개독교 스러운, 기독교인이 핑계대는 영화

일족이 몰상당하고 사랑하는 이를 되찾기 위해 주인공은

시종일관 달리고 또 달린다.

적절한 고어장면과 기장감 넘치는 영화전개는

영화라는 표현의 한  장르로서 충분히 매력적이다.



그러나 이 영화가 내포하고 있는 메시지는 상당히 위험하다.

제국주의적이고 강자의 역사속 만행을 정당화시킨다.


알다시피 아메리카 대륙은 원주민들은

예수의 이름으로 학살당했다.

북아메리카의 인디언문명과 남쪽의 마야문명까지..

신대륙을 발견한 기독세력들에 의해 무참히 학살 당했던 것이다.


그러나 이영화는 이러한 침략을 정당화 시킨다..

어차피 내부로부터 썩었기때문에

문명화된 세력으로부터 외부침략은 당연하다는 논리다.


이 얼마나 역겹고 위험한 발상인가?

전형적인 개독스러운 마인드다.

패션오브 크라이스트 감독이 찢기고 피흘리는 예수의 고통을 보여주며

예수의 희생에 크리스찬들이 눈물흐리는 모습이 역겨워 보였던 것도..

그들은 예수의 이름으로 자기들이 더 잔인한 방법과더 많음 생명을 앗아간 역사를 외면한다.


그저 내가 보고싶은 것만 보면 된다느 철저한 이기주의..


이 영화 역시 마지막 침략선만 보여주지 않았다면

어떠한 편의에도 치우치지 않은 훌륭한 영화일 것이지만,,

마지막의 역겨운 메세지 때문에

영화 다보고 나서 찝찝함을 느낀다..


예수의 이름으로 학살당하고 몰락한 마야문명을

예수쟁이 감독이 내부타락이라는 핑계거리를 부여하는 영화...

그 이상도 이 이하도 아닌 영화로 전락한 점이 매우 아쉽다.

Posted by 리뷰쟁 이♥

  1. 장대윤
    2011.12.14 11:46 신고
    엄청난 자기합리화네요.
    역겹다.
    개독교 가.....
    기독교가 개독교는 아니죠
    개독교가 개독교일뿐이지
  2. 로드러너
    2012.04.25 02:3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tv 리뷰 (116)
음악리뷰 (51)
세상리뷰 (107)
생활경제 리뷰 (27)
동물리뷰 (16)
블로그 리뷰 (4)
해외뉴스리뷰 (10)
연극리뷰 (4)
여행지 리뷰 (1)
영화리뷰 (34)
공부리뷰 (24)
심슨리뷰 (3)
ucc 리뷰 (11)
스포츠 리뷰 (9)
음식리뷰 (3)
인터넷 리뷰 (40)
일본반응 (2)
日本語のページ (1)
믹시